[보도자료]북한과 세계 각국 핸드 메이드 제품 보러 오세요

북한의 판화, 소반, 받닫이 등 생활용품들을 비롯해 국내·외 16개국 핸드메이드 작품을 볼 수 있는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 2019’가 16일부터 4일간 열린다. 13일 서울디자인재단에 따르면 사회적기업 일상예술창작센터와 손잡고 오는 16일부터 19일까지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알림터에서 이같은 행사를 연다.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는 국내·외 핸드메이드 관련 활동을 소개하고 새로운 네트워크를 발굴 및 확산하기 위한 행사다. 올해는...

[보도자료]지구촌공생회 사회적기업 ‘굿핸즈’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 참가

  지구촌공생회가 만든 네팔 사회적기업 ‘굿핸즈’가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에 참가합니다. ‘굿핸즈 소셜엔터프라이즈’는 오는 16일부터 19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진행되는 ‘서울국제핸드메이트페어 2019’에 참가해 네팔 여성 재봉사들이 만든 파우치와 숄더백 등 다양한 제품을 선보일 예정입니다. 자세한 내용 보러가기    출처 : BNT...

[서울국제핸드메이드 페어 2019] 화면으로만 보던 북한, 손으로 만져봐요!

  오는 16일(목)부터 19일(일)까지 4일간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리는 ‘서울 국제핸드메이드 페어 2019’(Seoul International Handmade Fair 2019, 이하 SIHF2019)의 올해 주제는 ‘남과북’이다. 페어는 △국내 창작자들을 모은 ‘생활관’ △국외 창작자들을 모은 ‘국제관’ △그 해 주제에 관한 내용을 다루는 ‘주제관’ 등으로 구성된다. 올해 일상예술창작센터는...

[보도자료] 핸드메이드가 들려주는 ‘남과북’ 이야기,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 2019’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 2019’가 DDP에서 개막했다.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는 국내·외 핸드메이드 관련 활동을 소개하고 새로운 네트워크를 발굴하고 확산하기 위해 시작됐으며, 올해로 6회를 맞이했다. 올해의 주제는 ‘남과북’으로, 남과 북의 만남과 소통을 기대하며 남북교류와 평화를 위한 적극적인 활동으로서 핸드메이드를 조망한다. 페어는 크게 생활관, 국제관, 주제관, 창작공방존 등으로 구성된다. 먼저 생활관에서는 300여 팀의 도자, 유리공예, 가죽공예, 자수, 일러스트 등의...

아시아를 중심으로 하는 국제적 핸드메이드 작품의 향연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

  서울국제핸드메이드페어의 메세지를 전하는 ‘주제관’은 ‘핸드메이드_남과북’ 이라는 주제로 핸드메이드라는 아름답고 손쉬운 매체를 재료 삼아 남과북의 이야기를 다룬다. 손으로 만질 수 있는 것, 보탤 수 있는 이야기, 직관적으로 느낌 수 있는 남과북 등 다양한 주체들이 말하는 남북에 대한 시선들을 통해 남과북의 새로운 미래를 상상할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한다. 자세한 내용 보러가기   글ㅣ 디자인프레스 온라인 기사단...